메인메뉴 바로가기
본문바로가기
푸터바로가기

Notice & News

Home Notice & News Notice & News
제목 영화"간신" 배우 최예윤
작성자 관리자
작성일자 2015-08-10
 
 
[MBN스타 여수정 기자] “다시 태어나도 무조건 배우가 될 거예요.”

영화 ‘간신’은 캐스팅 단계부터 화려했다. 김강우와 주진모, 천호진, 임지연, 이유영, 송영창, 조한철, 차지연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했고, 이보다 조선 팔도의 1만 미녀를 강제 징집했던 ‘채홍’을 재조명한 만큼 여자들을 나라에서 관리하는 기생으로 구분한 ‘운평’ 캐스팅이 가장 큰 관심을 모았다.
“공연만 하다가 ‘간신’으로 영화 오디션을 처음 봤다. 평양 사투리를 공부했었는데 다행히 오디션에서 사용할 수 있었다. 운이 참 좋았던 것 같다. (웃음) 오디션 당시 떨리기 보다는 재미있었고 내가 보여줄 수 있는 걸 다 보여줬다. 판소리 ‘춘향가’도 불렀다. 첫 영화임에도 행복하게 찍었고, 정말 좋은 배우와 감독을 만나 가족적인 분위기에서 촬영했다. 카메라 감독님의 도움도 받았는데, 덕분에 좀 더 신경을 쓰고 연기하게 됐다. 선배들의 연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공부가 됐고, 아우라를 느꼈다. 난 정말 행운아다.”
 

 
 
 배우로 성장하는 게 돌담이라면 최예윤은 지금 돌담을 쌓을 돌을 모으고 있는 중이다. 앞으로도 공연과 영화, 드라마 출연을 병행하며 좀 더 자신의 얼굴과 이름을 알리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.

“나의 색이 잘 보이는 역할을 연기하는 게 가장 좋은 것이라 생각한다. 그러나 배우라면 주어진 모든 색을 돋보이게 하는 게 아닐까 싶다. 난 믿고 보는 배우가 되는 게 목표이며 그런 배우가 되는 게 소망이다. 또한 작품과 캐릭터, 대사, 동료를 사랑할 줄 아는 배우가 되고 싶다. 과거 ‘배우는 관객에게 감동을 주는 연기를 해야 된다’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. 그 후 하나의 대사를 다른 톤으로 100번씩 연습하곤 한다. 대사가 정말 소중하다는 걸 느낀다. 누군가가 나의 대사를 듣고 감동받을 날이 왔으면 좋겠다. (웃음)”